지난 주 금요일(2월10일) 긴급으로 올라온 KT의 스마트TV 인터넷 접속 차단에 대한 기사를 보면서 떠오른 생각이 있어 몇자 적어봅니다.
 

[긴급]KT, 오전 9 삼성 스마트TV '차단'

지난 주 금요일 오전 9시부터 트래픽 과부하라는 이유로 삼성 스마트TV에서 KT망을 이용한 인터넷 접속을 차단을 했다. 스마트TV에는 와이파이가 내장되어 있어서 그 동안은 무선공유기를 이용해 인터넷 접속이 가능했고, 이를 이용해 사용자는 TV에서 검색, SNS 등을 이용할 수 있었는데, KT에서 이를 원천적으로 막아버린 것이다.


스마트TV 인터넷 차단 이유가 트래픽 과부하 때문일까?

내 생각에 ‘트래픽 과부하’는 표면적인 이유일 뿐인 것 같다. 리모컨의 사용성 문제 때문에 실제로 TV에서 검색, SNS 이용에 필요한 문자입력이 어렵고, 스마트TV의 보급률 자체도 현재는 높지 않지만 사용자 또한 그리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원래 인터넷 접속이 안되던 TV에서 인터넷 접속이 가능해졌으므로 약간의 트래픽이 발생을 했을 수는 있겠지만, KT가 주장하는 대로 통신망 Black out을 유발할 만큼은 아니라고 보고 KT가 삼성에 요구하는 바도 망 사용에 대한 대가(사용료 지불 등)은 아니라고 본다. 향후 스마트TV 보급률이 매우 높아지고, TV를 통한 인터넷 사용률이 높아진다면 얘기는 달라지고, 제조사에게 사용료를 받으면 수익적인 부분에서 나쁠 것은 없겠지만 문제의 핵심은 아닌 것으로 생각한다.
 

그렇다면, KT가 원하는 것은?

예전 유선인터넷 사업 초기 시절, 다음, 네이버가 한창 뜰 때 통신사업자들도 포털을 운영하는 케이스가 많이 있었는데, 유선인터넷 사업 특징 상 포털 서비스 사업의 경우 개방성이 강해서 살아남지 못하고 지금은 고객서비스 차원에서 운영을 하고 있는 상태다.

 

이동통신 사업의 경우에는 유선 인터넷 같지 않게 WIPI 이전부터 플랫폼을 독자적으로 운영하고 Walled Garden 정책을 피면서 무선인터넷 사업에 대한 독점적 지배권을 가지고 있었지만, 이제는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인해 애플과 구글에 넘겨주고 통신사는 Bit Pipe로 전락하고 있는 상태이다.
 

그런데 통신사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바로 권한의 축소와 Bit Pipe로의 전락. 이로 인한 경쟁심화 및 수익성 악화이다. 그래서 끊임없이 다른 서비스를 시도하고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TV

통신사 입장에서 PC, 휴대폰은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상태가 되어 버렸고, 이제 남은 것은 TV 시장일 것이다. IPTV가 대중화된지 오래고, 각 가정에는 통신사에서 지급하는 셋톱박스가 들어가 있는데, KT는 이를 이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부가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것이다.

 

SK의 경우에는 PC 및 휴대폰 시장에서 다양한 시도를 했고 성공한 케이스도 있다. 인터넷 쇼핑으로 11번가라고 하는 쇼핑 플랫폼이 있고, T store라고 하는 앱스토어를 가지고 있으며활성화가 많이 진행된 상태인 것이다. 하지만, KT는 SK 대비 제대로 된 것 하나 없는데, 이런 상황에서 경쟁사를 무리하게 따라잡으려 한다면 비용도 많이 들고 사업의 성공여부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일 수 밖에 없다. 때문에 TV 쪽에서는 선점을 해야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제조사를 견제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결국 KT가 원하는 것은 올레TV를 컨텐츠, 쇼핑, 어플리케이션 등을 서비스하는 서비스 플랫폼으로 만들고 싶은 것이다.

예전에는 지상파 수신이 잘 되지 않아 TV를 보기 위해서는 지역 케이블에 가입하거나, KT 올레 TV, SK 브로드밴드(구. 하나TV) 등 유선통신사업자가 운영하는 IPTV서비스에 가입해야만 했다. 하지만, 올 연말이면 아날로TV 종료 / 디지털TV로의 전환이 의무적으로 시행되기 때문에 굳이 그러지 않아도 된다. 이는 케이블 방송사업자와 IPTV 사업자에게 큰 손해가 아닐 수 없는 것이다.

정책도 안 도와줘, 삼성, LG도 눈에 걸려, 애플/구글도 TV 시장에(엄밀하게는 셋톱박스) 들어오려고 하고 있고...이래 저래 경쟁관계가 기존 타 통신사와의 가입자 유치전을 넘어서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그나마 기 가입자 확보라는 경쟁우위를 가지고 있을 때 TV에 대한 새로운 변화의 물결 속에서 선점을 위해 올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마도, KT는 올 상반기 내에 올레TV를 현재 최신 영화나 찾아보는 서비스에서 서비스 플랫폼으로 고도화하여 내놓고, 이를 안정화하는데 힘을 기울일 것이다. SK나 LG도 분명 같은 행보를 보이겠지...

아무튼, 통신사업자에게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인 것은 분명한 것 같다.

오늘 전자신문 기사 중에서 모바일 웹 표준화 사업에 대한 기사를 읽었다. [기사보기]
내용인즉슨, 국내 웹사이트들은 ActiveX 며 플래시의 남발로 인해 휴대폰 등의 모바일 기기에서 웹사이트를 제대로 보기가 어려워 이에 대한 표준화 작업을 진행했고, 거의 마무리 단계에 다다랐다는 얘기다.

나름 잘 짜여진 각본인 것 같기는 하나....약간 삐딱하게 볼까 하는데...
앞서 얘기가 나왔듯이 우리나라 웹사이트들은 ActiveX 및 플래시 등을 굉장히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이는 99.9%가 MS의 익스플로러에 맞춰져 개발된 것으로 본다.

그렇다고 이게 웹사이트 개발자들이 표준에 맞춰서 잘 만들면 해결되는 것일까?
우리나라 PC 사용자의 99.9%가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사용한다고 본다. 구체적인 통계자료는 어찌되는지 좀 살펴봐야겠지만 세계적으로 보아도 웹브라우저 시장의 80%가 인터넷 익스플로러라고 한다. 그리고 분명 MS가 완전 지배하고 있는 국내 시장에서는 이를 훨씬 상회하는 수치일 것임은 분명하다.

문제는 현재의 웹사이트가 휴대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완벽히 돌아각지 않는 것이 아니라
왜 우리나라 웹사이트들이 익스플로러 위주의 웹사이트들을 만들게 되었느냐가 아닐까 한다.

자본주의에 의거 이윤을 추구해야만 하는 기업의 입장에서 보면 웹사이트 자체는 어찌보면 수익을 창출하고자 하는 사업 수단의 일종이다. 단순히 재미를 위해 웹사이트를 만들고 유지하고 홍보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보고...(개인 웹사이트 또한 자신을 홍보하기 위한 목적성이 있기 때문에....)
따라서 국내 기업체들은 최소의 자본으로 최대의 효과를 얻기 위해 익스플로어에 맞춰 웹사이트를 제작하고 다른 웹 브라우저는 특별히 고려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그런데 휴대폰에 있는 웹 브라우저는 익스플로러가 아니다. (LG 오즈 전용폰의 웹 브라우저는 인프라웨어의 폴라리스 6.0이라고 알고 있다.) 그래서 익스플로러에 최적화(?)된 웹사이트가 휴대폰의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서 잘 안돌아간다고 모바일 웹의 표준을 만들어 적용시키겠다고 한다는 발상 자체가 핵심을 벗어난게 아닌가 하는 것이다.

웹브라우저는 익스플로러 말고도 구글의 크롬, 애플의 사파리, 파이어폭스 등 여러가지가 있는데, 국내 웹사이트들은 익스플로러 외에 다른 브라우저들은 그리 고려하지 않고 있다. 더군다나 중점적인 고려 대상이 되고 있는 익스플로러에서도 버전 업그레이드 시 호환이 안되는 경우가 있어, 이 때문에 간혹 난리(?)가 나기도 한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8 버전에서 ActiveX의 지원문제로 인해 현재 정부, 금융권 등에서 문제해결을 위해 고심 중이라는 얘기가 있다.)

아무튼 내 생각은 모바일 웹 표준이 문제가 아니다.
웹 표준이 문제인 것이다. 하지만 국내 기업들이 국내 PC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다면 굳이 표준을 지키지 않아도 상관없을 것이다. 모바일 웹사이트는 어차피 PC와 휴대폰의 해상도 차제가 다르고 UX조차 다르니 원래부터 다르게 만들면 된다. 가장 많이 탑재되는 브라우저에 맞추어서....(뭐...향후 국내 모바일 웹 브라우저도 익스플로러가 가장 많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왜 굳이 돈을 들여 모바일 웹 표준을 만드는지...잘 이해가 가질 않는다..
웹 표준도 안지키는 나라에서....그리고 그럴 필요도 없는 나라에서...



맨날 딴지만
거는 붉은낙타
2008년 11월 17일



어제 기사긴 하지만 구글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았다고 한다. [기사보기]
웹 브라우저 타이틀에는 'Google Flu Trends'라고 적혀있고,

중간 타이틀은 'Explore flu trends across the U.S.'이다. [사이트 바로가기]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미국 전역에서 발생(?)하는 감기 통계를 통해 감기 바이러스의 확산을 얼추 보여준다는 것인데, 실제로 감기가 발생한 데이터라기 보다는 '감기' 라는 키워드의 검색 빈도를 통해 사람들의 관심사를 모아 이것을 감기 바이러스의 확산과 연결지어 생각하는 것 같다.

[구글 Flu Trends 화면]


구글이 성공하고 있는 비결 중 하나가 바로  굳이 꼭 돈이 아니더라도 재미있고 산뜻한 서비스를 만들어내는..창조적인 마인드 때문이 아닌가 한다. (그리고 그닥 돈이 많이 들어가지도 않는다.^^;)
IT 서비스 개발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가 제조업이나 여타 다른 산업과는 달리 인건비만으로도 자신들이 만들고 싶은 서비스를 충분히 만들 수 있다라고 생각하는데 구글은 참 이런 장점을 잘 살리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회사를 옮긴 이후로 신규 사업 기획을 함께 하고 있는데...가끔 참 먹먹해질 때가 있다.
비록 개발자는 아니지만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도 IT 업체라 많이 생각하는 것이 IT 서비스들이다.
간혹 웹서비스가 되기도 하고 어플리케이션이 되기도 하지만...

아무튼....물론 사업기획을 할 때 매출이나 손익을 분명히 따져야 하겠지만
벤처의 특징 중 하나가 돈 생각은 잠깐 접어두고 이런거 있으면 재미있겠네 하는 그런 서비스들을 생각하고 직접 만들어내는게 아닌가 한다.

솔직히 요즘에는 차라리 개발 공부를 해서 (가끔 아이폰 OS X나 안드로이드 용 SDK를 받아서 공부를 해볼까 하는 생각도 한다.ㅋㅋ) 직접 만들어보고 싶다는 뜬금없는 생각을 하곤 한다.

미래를 정확히 예측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아이폰이란 책에 있는 스티브잡스의 말이 문뜩 떠오른다.
"시장 조사는 하지 않았다. 그레이엄 벨이 전화를 발명할 때 시장 조사를 했느냔 말이다!
내가 바라는 것은 오직 혁신이다!!"


ETRI에서 세계 최초로 드라마, 영화 같은 디지털 콘텐츠를 휴대폰, PMP 등 모바일 기기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자판기를 개발했다고 한다. [기사보기]



무선 방식인지 유선인지는 잘 모르겠으나..사진을 보아하니 무선인 것 같기는 하다.
근데 왜 이걸 만들었을까?
기사 내용을 보아하니, 공항이나 휴게소에서 다운로드 받아서 볼 수 있게 하려고 그런다는데...
그게 큰 의미가 있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나 같으면 차라리 그렇게 돈을 들여서 하드웨어까지 안만들고 걍 웹사이트 정도로 만들거나 했으면 더 나았을 것도 같은데...
물론 지금 나온 기기의 의미 중에서 중간 통신료 없이 순순히 콘텐츠 비용만 지불할 수 있다는 것도 있겠지만...이게 들어간 자원에 비해 대박을 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